[26th BIFF]'언프레임드' 이제훈 "정해인 출연, 캐스팅 기쁨 알겠더라"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언프레임드' 이제훈이 감독으로서 배우 정해인, 이동휘를 만난 소감을 전했다.

8일 오후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언프레임드' 오픈토크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연출자 이제훈, 최희서, 손석구, 박정민, 배우 박소이, 변중희, 임성재, 강지석, 김담호가 참석했다.

'언프레임드'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마음속 깊숙이 품고 있던 이야기를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다.

배우 이제훈이 8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영화 '언프레임드' 오픈토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제훈은 도시에서 매일을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를 그린 '블루 해피니스'를 연출했다. 정해인과 이동휘, 표예진, 탕준상 등 화려한 배우라인업을 자랑한다.

이제훈은 "저는 요즘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의 이야기를 그려 보고 싶었다. 요즘 사람이 관심을 가지고 열광적으로 생각하는 키워드를 나열해봤다. 작년과 올해 사람들이 열광하는 코인, 주식, 중고거래, 데이트 어플 같은 것들, 꿈과 좌절 등에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너무나 훌륭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참여해주셔서 제가 가진 역량 보다 더 좋은 작품이 나온 것 같다"고 말을 더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제훈은 "정해인 배우는 시나리오를 쓰면서 정해인 배우의 말투와 행동을 입력해서 썼다. 시나리오를 재미있게 봤고 같이 해보자고 이야기 해서 떠나갈 듯이 기뻤다. 감독이 배우를 캐스팅하는 마음을 알 것 같았다. 정해인을 통해 감독의 캐스팅 기쁨을 알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동휘에 대해서는 "주식을 알려주는데 전혀 모른다. 전혀 문외한이다. 대사량도 많고 알고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진짜 아는 사람마냥 표현을 해줘서 배우는 배우구나 싶었다. 감독의 입장에서 감탄하면서 봤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제훈은 "저와 인연이 있는 배우들이 출연했다. 배우들이 만족을 하면서 볼 수 있는 작품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