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폴더블폰 대중화' 청신호…韓 이어 美서 인기행진


美서 갤럭시노트20 판매 87% 수준 도달…글로벌 기준 9월 말 200만대 판매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의 차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가 한국에 이어 미국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며 '폴더블폰 대중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8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미국에서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의 출시 초기 3주간 판매량은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갤럭시노트20 시리즈 판매량의 87%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9월 말 기준 약 200만 대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는 이미 100만 대를 돌파한 상태다.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지난 8월 27일 판매를 시작, 39일만인 지난달 4일 기준 100만 대 판매를 달성했다. 이는 삼성 스마트폰 중 갤럭시노트10, 갤럭시S8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사진=삼성전자]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폴더블폰의 경우 입소문을 통해 판매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며 "후속 모델의 판매량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폴더블폰이 기대 이상의 판매 호조를 보이면서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상반기에 갤럭시S 시리즈, 하반기에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출시해왔는데, 올해의 경우 갤럭시노트 시리즈 대신 폴더블폰을 전면으로 내세웠다.

당초 업계에선 갤럭시노트의 마니아층이 두터운 만큼 폴더블폰이 이를 대체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그러나 폴더블폰만의 차별화된 사용성과 가격 인하 등이 대중화를 이끄는 분위기다.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13 시리즈 출시에도 폴더블폰의 판매량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통상 아이폰 시리즈가 나오면 앞서 출시된 삼성전자 신제품의 판매량이 감소하는 양상을 보인 바 있다.

강민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기존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애플의 신제품 출시 시기와 겹쳐 애플의 신제품 출시 이후 몇 주 후에 판매량이 크게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며 "하지만 폴더블 시리즈는 아이폰 대비 명확한 폼팩터상 차별화 요소가 있어 이러한 영향이 상대적으로 작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폴더블폰 모델의 판매량이 장기간 견조하게 유지된다면 삼성전자는 그동안 잦은 신제품 출시로 인해 새로운 기술을 충분히 성숙시켜 시장에 선보이기 어려웠던 부분을 보완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