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연모' 박은빈X로운 "모든게 명장면"…이상+아찔 로맨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연모' 박은빈 로운이 역대급 케미스트리로 판타지도 이해시킬 사극 로맨스를 예고했다.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송현욱PD 박은빈 로운 최병찬 남윤수 배윤경 정채연이 참석했다.

박은빈 로운 최병찬 남윤수 배윤경 정채연이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박은빈 로운 최병찬 남윤수 배윤경 정채연이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송현욱PD는 "믿고 보는 KBS 사극이다. 믿고 보면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역사에 없는 숨겨진 왕, 자신이 여자인걸 숨겨야 했던 왕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궁궐이라는 정치적이고 치열한 공간에서 격정적이고 낭만적인, 설레는 드라마다. 액션도 있고 활극도 있고 정치도, 코미디도 있다. 재밌는 사극이 될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은빈은 '연모'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조선시대 배경으로 여인이 옥좌의 주인이 되는 이야기 자체가 역할 소재 뛰어나다고 생각했다. '연모'를 접한 순간, 꿈꾸고 있었지만 할 수 없던 캐릭터라 생각해 새로운 꿈이 생기는 느낌이었다. 내 것의 용포를 입고 싶다는 강렬한 욕망이 들었다. 내용 자체가 매혹적으로 느껴졌다. 희귀하고 소중한 작품이 될 것 같다는 확신이 들어서 어려운 작품이란 걸 알면서도 새롭게 도전해보고 있다. 지금도 촬영 중인데 내 선택은 한 번도 후회한 적 없다"고 말했다.

로운은 "'연모'에는 많은 내용이 담겨 있다. 대사 한 줄이 정말 와닿았다. 애절하고 절절한 사랑이 느껴져서 사랑했다. 사극이라는 장르를 빨리 도전하고 싶었다. 박은빈과도 한 번 꼭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고, 남윤수는 "대본을 보면서 설레는 포인트가 있어서 매력을 느꼈다"고 답했다.

최병찬은 "무뚝뚝하고 말 없는 캐릭터가 내게는 큰 도전이라서 출연을 결심했다. 정말 말 없는 캐릭터다. 여기서 오랜만에 말 해본다"고 말했고, 배윤경은 "박은빈의 팬이라 연기 잘 하는 또래 배우와 연기 호흡을 맞춰보게 돼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은빈은 여자라는 엄청난 비밀을 짊어진 왕세자 이휘로 분하고, 로운이 이휘의 스승 정지운으로 분해 궁중 로맨스를 선보인다.

박은빈은 "(조선)역사상 남자들이 왕이었기 때문에 여자가 왕이라는 설정이 상상이라 할지라도 배우로서 얼마나 납득시킬 수 있을까가 큰 과제였다. 선례 없던 역할이라 처음엔 연기가 서먹했다. 남자로서의 휘, 여자로서의 휘를 이분법적으로 나누기보다는 휘 자체를 설득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남자인 척 하기보다는 남자로 자라온 게 자연스러워 보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남장여자 캐릭터를 연구한 방식을 밝혔다.

로운은 "정지운은 거침없는 부분이 매력이다. 휘는 자신과 주위 사람을 지키기 위해 정체를 숨겨야 한다면, 지운은 그럴 이유가 없는 인물이다. 그게 휘에게 매력으로 다가갔을 거라 생각한다. 서로가 가지지 못한 부분을 매력으로 느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은빈 로운이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박은빈이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로운이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배우들의 캐스팅 비화도 공개됐다. 송현욱PD는 "'여자 왕'이라는 설정을 가장 잘 소화할 여배우를 찾던 도중 박은빈과 첫 미팅을 하자 '이 부분은 자신있다'고 말하는 모습을 보고 '됐다' 싶었다. 지운은 코믹한 부분도 많고 거침없고 희망을 잃지 않는, 그럼에도 내면의 아픔을 가진 인물이다. 그 고민을 하던 중 로운과 미팅을 하고 의구심이 사라졌다. 재밌고 화통하고 지운이 걸어나온 듯한 미모가 좋았다. 하지만 로운이 너무 키가 커서 후회를 했다. 그 뒤로 다른 남자 배우들을 키에 중심을 두고 캐스팅했다"고 전했다. 이어 송현욱PD는 남윤수의 미소, 최병찬의 눈빛, 정채연의 깨끗한 이미지를 보고 캐스팅을 했다고 덧붙였다.

로운과 박은빈의 사극 로맨스 케미스트리는 어떨까. 로운은 "박은빈이 많은 배려를 해준다. 내가 박은빈과 할 수 있다는 건 정말 큰 영광이다"고 말했고, 박은빈은 "또래 친구들이 함께 해서 분위기가 정말 좋다. 로운은 열의와 열정을 가진 친구다. 촬영할 때 든든할 때가 있다. 호흡이나 케미는 감히 '최상'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촬영장의 분위기메이커로 꼽힌 최병찬은 "또래들끼리 연기하고 있어 하하호호 분위기가 좋다. 특히 서로가 연기를 할 때 의논을 하고 좋은 쪽으로 제시를 하고 있어 그 부분이 특히 더 좋다"며 '연모' 촬영장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송현욱PD는 "배우들이 현장에서 저절로 로맨스 감정이 생겨날 정도로 정말 재밌게 깔깔깔 논다. 그런 친구들이 내뿜는 에너지와 열정, 사랑이라는 감정을 잘 담아내기만 해도 시청자가 공감해줄거라 생각한다. 판타지적인 설정을 어떻게 개연성 있게 담아낼 것이냐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한편 '연모'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