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글이 남북 마음 따뜻하게 묶어주리라 믿어"


“한류·대박·오빠·언니 등 옥스퍼드 영어사전 최신판에 등재 뿌듯”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한글날을 맞이해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글이 끝내 남북의 마음도 따뜻하게 묶어주리라 믿는다. 누리를 잇는 한글날이 되길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제가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전 세계에 보여줬듯이 남북이 같은 말을 사용하고 말이 통한다는 사실이 새삼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05년부터 남북의 국어학자들이 '겨레말큰사전'을 함께 만들어 지난 3월 가제본이 제작된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말이 오르면 나라도 오르고, 말이 내리면 나라도 내린다"는 주시경 선생의 말을 인용하며 "한류의 세계적 인기와 함께 한글이 사랑받고 우리의 소프트파워도 더욱 강해지고 있다"고 했다.

제76차 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공군 1호기 회의실에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18개 나라가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고 있고, 이 중 8개 나라의 대학입학시험 과목이다. 초·중·고 한국어반을 개설하고 있는 나라가 39개국에 이르고, 16개 나라는 정규 교과목으로 채택했다"며 "각 나라의 대학에서 이뤄지는 950개 한국학 강좌를 통해 한국어를 하는 우리의 외국 친구들이 점점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영국 옥스퍼드 영어사전 최신판에 한류(hallyu), 대박(daebak), 오빠(oppa), 언니(unni) 같은 우리 단어가 새롭게 실린 것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은 쉽게 익혀 서로의 뜻을 잘 전달하자고 새로 스물여덟 글자를 만들었다. 이제 한글은 세계 곳곳에서 배우고, 한국을 이해하는 언어가 됐다"며 "575돌 한글날을 맞아, 밤늦게 등잔불을 밝혔던 집현전 학자들과 일제강점기 우리 말과 글을 지켜낸 선각자들을 기려본다"고 덧붙였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