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코로나19 상생 지원금 제외자 11월부터 지급


박상돈 시장 "시민화합과 지역발전 위해 상생지원금 제외자에 지원"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충남 천안시가 오는 11월부터 시민화합과 지역발전을 위한 코로나19 상생 지원금을 추가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원금 대상자는 정부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에서 제외됐던 천안시에 주민등록(2021년 6월말 기준)을 둔 시민과 영주권자, 결혼이민자 등 외국인이며 총 10만8천858명으로 1인당 25만원씩 개인별 지급된다.

이를 위해 시는 추가 지원금과 인건비, 부대비용 등 273억 원을 추경에 편성했으며 복지문화국장을 단장으로 한 TF를 구성했다. 또 주민불편 최소화와 신속 지원을 위한 읍면동 인력과 장비 지원을 마치고 전담 콜센터를 운영한다.

박상돈 천안시장이 코로나 지원금 선별지급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이숙종 기자 ]

추가 지원금은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인 천안사랑카드로 신청 가능하며 11월 1일부터는 온라인(홈페이지·앱), 11월 8일부터는 오프라인(읍면동행정복지센터 방문)에서 신청 받는다. 신청마감은 11월 26일까지다.

외국인의 경우 오프라인 신청만 가능하고 출생아는 2021년 11월 12일까지 출생하고 출생신고를 한 경우 추가 지원 받을 수 있다.

사용처는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처(천안시 내 천안사랑카드 가맹점)와 동일하며 캐시백 적용은 안된다. 사용기간은 오는 12월 31일까지다.

박상돈 시장은 “이번 국민지원금 추가 지원을 통해 정부 지원금을 받지 못한 시민들의 상대적 박탈감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로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