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대천해수욕장 코로나19 방역 가장 잘됐다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충남도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 방역 대책 관련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해수욕장 평가'에서 보령 대천해수욕장이 전국 3대 우수 해수욕장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도는 해양수산부와 해수욕장 방역 관리에 협조한 공로를 인정받아 방역 관리 협조 우수 시·도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올해 개장한 전국 해수욕장 가운데 시·도별 추천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보령 대천해수욕장. [사진=충남도.]

1차로 기본시설 운영·관리와 방역 관리 분야를 평가해 상위 8개소를 정한 뒤 이용객 분산 유치 정책과 이용객 만족도 등을 살피는 2차 평가를 통해 최종 3개소를 우수 해수욕장으로 선정했다.

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해수욕장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다양한 방역 대책을 도입하고 선도적으로 추진해 2년 연속 개장 기간 해수욕장 내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는 ▲스마트 방역 ▲물리적 분산 ▲단계별 대응 ▲체계적 홍보 등 4가지 부문에 초점을 맞춰 중점적인 방역 관리를 추진한 부분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보령 대천해수욕장 야간. [사진=충남도.]

도는 해수욕장 내 확진자 발생 시 동선을 빨리 확보하기 위해 해수욕장과 주요 시설별 안심콜을 이중으로 가동했다.

또 일회성 발열검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상시 발열 여부 확인할 수 있는 체온스티커를 도입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에 따라 야간 백사장 취식 금지 대상 해수욕장을 늘리고 마스크 착용·거리두기 준수 등 계도 활동도 강화했다.

아울러 도는 추진 중인 방역 대책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현수막·유인물 확대, 발광다이오드(LED) 드론 도입 등 방역지침의 시각적인 노출 빈도수를 높이고 현장 계도 요원을 투입해 참여를 독려했다.

조원갑 도 해양수산국장은 “새로운 방역 대책 발굴·도입에 앞장선 도의 방역 관리와 운영 능력이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선도적인 대책 마련과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포=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