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환경기초시설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유휴부지 활용한 탄소중립프로그램 추진

[아이뉴스24 이은경 기자]전라북도는 환경기초시설 내 유휴부지에 태양광 발전시설 도입으로 공공부문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혐오시설 이미지를 개선하는 등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 프로그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하·폐수처리시설, 정수시설, 가축분뇨 처리시설 등의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혐오 이미지를 덜고, 태양광을 통한 에너지도 생산하는 복안이다.

전북도청전경 [사진=전북도청]

전북도는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10개 시·군의 환경기초시설 15개소 유휴지에 2천705㎾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해 연간 총 1천308 톤의 CO2를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에도 6개 시·군, 12개 환경기초시설에 총발전 용량 1천809㎾의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해 약 연간 1천139.67톤의 CO2를 감축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재 7개소가 준공 완료하였고, 나머지 5개 시설도 지속 추진중에 있어 연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이어, 내년에는 올해 대비 68%가 증가한 국비 32억이 확보 될 것으로 관측되며,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을 보다 더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허전 전라북도 환경녹지국장은“기후위기 영향을 예방하고,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을 위해서는 공공부문에서 솔선수범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을 지속 추진을 통해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전주=이은경 기자(cc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