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연쇄살인' 강윤성, 변호인에 자필편지 "사형만이 사죄 기회"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위치추적 전자장치인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강윤성(56)이 자신의 변호인에게 '변호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달 추석께 자신의 변호인에게 쓴 자필 편지에서 "바라는 게 있다면 변호사님께서는 피의자(피고)가 아닌 피해자를 위해 변호하시는 분이 돼주신다면 정말 좋겠다"며 "사형 선고만이 유가족분들께 아주 조금이라도 진정 사죄드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변호도 하지 마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린다"며 "다시 한번 삼가 고인된 분들의 명복을 빈다"고 적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지난 9월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 스스로를 "이 세상에 고아로도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죽음을 앞두고 있는 사형수"라고 칭하며 글을 맺었다.

강씨는 지난 8월26일 자택에서 4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착용하고 있던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이튿날 50대 여성을 차량에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강씨는 도주 과정에서 피해자의 카드를 쓴 사실도 확인됐다.

검찰은 지난달 24일 살인,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7개 혐의로 강씨를 구속기소했다.

경찰은 강씨를 상대로 반사회적인격장애(사이코패스) 검사 등을 진행했으며 그 결과 30점 이상의 점수를 기록, 역대 범법자 중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

강씨에 대한 첫 공판은 오는 14일 오전 10시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