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해외순방 앞두고 화이자 '부스터샷'…1·2차 땐 AZ


종로보건소 아닌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김정숙 여사 함께 접종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완료했다. 고위험군에 대한 부스터샷이 시행 중인 가운데 문 대통령의 부스터샷은 이달 말 예정된 해외순방을 위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추가접종을 받았다. 같은 날짜에 1·2차 접종을 받았던 부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 추가접종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지난 12일부터 고령층 등 고위험군에 대한 추가접종이 시행되고 있다. 2차 접종 후 6개월이 경과한 고령층, 코로나19 치료 의료진,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입원 및 종사자(면역저하자, 국외 출국 등 사유가 있는 경우 6개월 이전 접종 가능) 등이 대상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23일과 4월 30일 종로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각각 1차·2차 접종을 완료한 바 있다.

현재 추가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만 이뤄지고 있어, 문 대통령은 기존 1·2차 접종기관이었던 종로구 보건소가 아닌 국립중앙의료원 내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받았다.

한편 순방에 참여하는 수행단에 대한 접종도 15일, 18일 실시할 예정이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