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꾼도시여자들' 정은지 "최시원, 얘기 듣느라 푹 빠져"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술꾼도시여자들' 정은지가 최시원과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은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 최시원, 김정식 감독이 자리했다.

배우 정은지가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술꾼도시여자들'은 다음 웹툰 '술꾼도시처녀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하루 끝의 술 한 잔이 신념인 세 여자의 일사을 그린 본격 기승전술 드라마다.

정은지는 최시원에 대해 "제 고등학교 시절에 역사 선생님으로 최시원 오빠를 알았다면 역사 과목을 1등급을 받지 않았을까"라며 "같이 있으면 오빠 이야기를 듣는다고 푹 빠져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MC를 맡은 박경림은 "정말 아는 거 많고 재밌게 말을 하지 않나"라고 말을 하자 정은지는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이에 최시원은 "유일하게 살아남기 위한 방법이었다. 살아남는 방법이라고 봐주시면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선화 또한 "최시원 오빠는 모범적이라고 해야 하나. 이게 가족극이면 큰 오빠 역을 해도 될만한 듬직함이 있다"라고 칭찬했다.

'술꾼도시여자들'은 오는 22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