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 참여 기업 모집


근로자 300인 미만 중소기업 대상…고용장려금 최대 6개월 지원

[아이뉴스24 전영주 기자] 경기도는 경기도 일자리재단과 함께 4060세대의 안정적 일자리 창출을 위해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직장을 잃었거나 조기퇴직 이후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도내 4060세대를 대상으로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게 목적이다.

참여 대상은 근로자 수 300인 미만의 경기도내 중소기업이며 선정된 업체는 선별된 만 40세 이상 65세 미만 구직자를 오는 내년 1월부터 고용할 수 있다. 경기도는 안정적 노동환경 지원을 위해 해당 중소기업에 인턴 3개월, 정규직 3개월 등 최대 6개월분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구체적으로는 인턴기간 3개월 간 월 최대 190만원씩 고용장려금을 전액 지원하고, 이후 정규직으로 전환한 후 6개월 간 고용을 유지할 경우 월 최대 220만원씩 3개월분의 장려금을 추가 지원한다.

참여 희망 업체는 신청서 등 필수서류를 작성·구비해 오는 11월 12일까지 이메일(job5060@gjf.or.kr)로 제출하면 된다. 관련 양식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또는 경기도일자리재단 홈페이지(www.gjf.or.kr)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기업 역량, 업종, 사업 추진 의지, 운영방안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경기=전영주 기자(yjj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