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측 "'슈퍼노트',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확정NO"(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슈퍼노트' 출연 제안을 받았다.

이승기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8일 조이뉴스24에 "'슈퍼노트'는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일 뿐 확정이 아니다"라며 "출연 여부에 대해 논하기 이른 단계"라고 밝혔다.

이승기가 드라마 '슈퍼노트' 출연을 제안 받았다.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슈퍼노트'(극본 김형준, 연출 진혁)는 '악역들의 전성시대'라는 부제를 가진 히어로물로, '초정밀 위조지폐'를 뜻하는 '슈퍼노트'에 얽힌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곽도원이 출연을 검토 중인 상황이다.

앞서 이승기는 전작인 tvN 드라마 '마우스'에서 선악을 오가는 연기로 호평을 얻었다. 착하고 바른 이미지에서 벗어나 악역도 소화할 수 있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 차기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 이승기는 최근 JTBC '싱어게인2' MC 확정 소식까지 알리며 열일을 이어가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