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특징주] SM, NCT 컴백→에스파 활약 "4분기 음반 500만장 전망"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NCT 완전체 컴백으로 3, 4분기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투자증권은 19일 SM(에스엠) 엔터테인먼트 호실적을 전망하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8만5000원을 유지했다.

한국투자증권 박하경 연구원은 3분기 매출액은 17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01억원으로 같은 기간 흑자(영업이익률 11.7%)로 돌아서 컨센서스를 20% 웃돌 것으로 봤다.

SM엔터테인먼트 그룹 CI 이미지 [사진=SM엔터테인먼트]

박하경 연구원은 "NCT 127 앨범 발매로 3분기 앨범 판매량은 336만장을 기록했다"며 "별도 매출액은 전년 대비 65% 증가한 968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379% 늘어난 184억원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또한 "엔터 본업의 경우 NCT 완전체가 컴백하면서 앨범 판매량을 끌어올릴 예정"이라고 내다봤다. NCT는 오는 25일 NCT 127 정규 3집 리패키지 'Favorite(페이보릿)'으로 컴백을 앞두고 있다.

박 연구원은 "작년 말 NCT2020이 활동하면서 NCT 앨범 판매량은 245만장을 기록했는데, 올해 4분기는 NCT127 리패키지 앨범과 NCT 2021 앨범이 모두 발매되면서 430만장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에스파 역시 힘을 보탠다. 박 연구원은 "떠오르는 신예 그룹 에스파의 실물 앨범(초동 27만장) 발매도 더해져 4분기 전체 앨범 판매량은 500만장을 전망한다"고 말했다.

자회사의 경우 3분기 실적 부진이 예상되지만, 4분기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키이스트는 드라마 라인업 부재, SM C&C는 광고 비수기, 드림메이커는 공연 부재로 모두 적자가 불가피하다"면서도 "SM C&C는 광고 성수기 도래로 흑자 전환이 가능할 전망이며 키이스트 역시 드라마 2편(구경이, 한사람만) 편성으로 턴어라운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공연 시장 정상화 시 에스엠 실적은 가장 많은 아티스트 라인업과 공연 횟수를 기반으로 빠르게 정상화될 전망이다"고 내다봤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