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SLBM 추정 북 미사일, 심층 분석…1발로 파악"


日 "탄도미사일 2발 발사" 보도…靑 "최종적으로 명확히 밝혀질 것"

.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청와대가 19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된다는 합동참모본부(합참) 판단과 관련, "좀 더 정밀한 분석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사된 미사일은 현재까지 1발로 파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북한 발사체 관련해서 한미 정보당국이 심층적으로 분석할 것"이라며 "SLBM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합참이 내놨는데, 제원 등에 대해 좀 더 정밀한 분석이 이루어진 후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일본 기시다 총리가 "북한이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한 것과 관련해선 "현재까지로는 1발을 발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좀 더 명확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앞서 합참은 "오전 10시17분경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으며,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이후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오전 11시30분부터 12시40분까지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이번 발사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해 최근 우리와 미·중·일·러 등 주요국들 간 활발한 협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루어진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또 한반도 정세의 안정이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나올 것을 촉구했다.

청와대는 오후 1시5분 NSC 회의 결과 담은 보도자료에서 해당 발사체를 '미상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만 밝혔다.

합참은 오후에 추가로 "우리 군은 오늘 10시17분경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동쪽 해상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SLBM으로 추정되는 미상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며 "추가 제원과 특성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중에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합참도 여전히 추정이라고 되어 있다. 아마 그 시간 동안에도 조금 더 파악을 해서 그런 추정을 내놓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