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동해자이' 1순위 평균 6.2대 1로 청약 마감


최고 경쟁률 161㎡타입으로 11.5대 1 기록…이달 26일 당첨자 발표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GS건설이 강원 동해시에 처음으로 선보인 '자이(Xi)' 브랜드 아파트 '동해자이'가 동해시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20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19일 진행된 '동해자이' 1순위 청약 결과 487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천19명이 접수해 평균 6.2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동해자이가 기록한 평균 청약경쟁률 6.2대 1은 동해시 기준 역대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주택형은 전용 161㎡ 타입으로 4가구 모집에 46명이 청약에 나서면서 11.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전용 113㎡ 타입이 31가구 모집에 336명이 몰려 10.84대 1, 전용 84㎡A 타입 235가구 모집에 1천792명이 접수해 7.63대 1, 전용 115㎡ 타입이 29가구 모집에 211명 접수로 7.28대 1, 84㎡B 타입이 188가구 모집에 634명 접수로 3.37대 1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동해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강원 동해 북삼동 일원에 들어서는 '동해자이'는 지하 3층~지상 최고 20층, 아파트 9개 동, 전용면적 84~161㎡ 67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당첨자 발표는 이달 26일, 정당계약은 내달 8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다. 1차 계약금 1천만원, 중도금 60% 무이자 조건으로 분양된다. 또한, 단지가 위치한 동해시는 비규제지역으로 계약 이후 즉시 전매가 가능하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