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첫 발사] 발사 시간…날씨·고공풍·우주물체 회피 등 종합 판단 결정


오승협 항우연 부장 “최선 다했다. 좋은 결과 있기를 기대한다”

21일 발사되는 누리호가 나로우주센터 제2 발사대에 기립해 있다. 정확한 발사 시간은 날씨·고공풍·우주물체 회피 등 종합 판단해 21일 결정한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나로우주센터 공동취재단] 누리호 발사 D-1.

누리호는 21일 오후 3~7시 사이에 발사한다. 정확한 발사 시간은 날씨, 고공풍, 우주물체 회치 등 종합적으로 판단해 내일 최종 결정한다.

고흥 나로우주센터는 긴장감과 기대감이 교차하고 있다. 나로우주센터에 임시 설치된 프레스센터에서 20일 지금까지 진행 상황에 대한 브리핑이 있었다.

이 자리에서 오승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은 “우리가 파악할 수 있는 모든 점검과 문제점을 파악해 대처했다”며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 부장은 “실패와 성공을 떠나 내일은 누리호의 ‘비행 시험’”이라며 “누리호가 위성을 올릴 수 있는 발사체의 기능이 있는지를 알아보는 것이고 비행 시험의 한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누리호는 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이동했다. 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는 약 1.8km인데 이동속도가 시속 1.5km로 천천히 이동해 약 1시간 10분이 걸렸다.

이후 오전 11시 33분 누리호는 발사대에 기립과 고정 작업이 완료됐다. 오 부장은 “현재 기립한 누리호의 경우 발사체 자세 제어와 1, 2, 3단에 대한 기능 점검을 수행하고 있다”며 “전기 작업 등 여러 필요한 시스템을 차례로 진행하고 있어 예정에 따라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21일에는 오후 2시부터 연료와 산화제가 동시 충전된다. 이전에 액체 산소가 주입되는데 영하 183도여서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협 항우연 부장은 "최선을 다했고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오 부장은 “내일 발사시간은 오후 3~7시 사이로 돼 있는데 정확한 시간은 발사통제위원회 회의를 통해 결정한다”며 “최종 발사시간을 결정할 때 날씨, 고공풍, 우주물체 회피 가능성 등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누리호가 나로우주센터 제2 발사대에 기립하고 고정되면서 국민적 관심을 높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뉴스와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 실시간 뉴스 댓글을 통해 “실패를 통해 데이터를 쌓을 수 있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노력한 만큼의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 “사람 다치지 말고 실패해도 문제점 파악하고 정확히 수정하자” “우주 독립을 위해 누리호 발사한다” “과학승리를 하자”는 등의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고흥 나로우주센터(공동취재단)=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