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6~27일 아세안 10개국과 화상 정상회의


'한-아세안 정상회의' 등 4개 회의 참석…'포스트 코로나' 역내 협력 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를 마친 후 맹꽁이 숲을 탐방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6~27일 이틀간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남방정책 핵심 파트너인 아세안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문 대통령은 26일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 27일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 총 4개의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는 아세안 10개국(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과 대화상대국들이 함께하는 연례 회의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화상으로 개최된다.

올해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위기 대응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한 역내 협력 방안 등이 논의된다. 

문 대통령은 26일 오후 개최되는 제22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그동안 신남방정책에 기반한 한국과 아세안 간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도 신남방정책 협력을 지속 강화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같은 날 저녁에 열리는 제3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는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맞아 향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오후 개최되는 제24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보건, 금융‧경제 등 주요 분야에서의 아세안+3 협력 강화 방안 관련 의견을 교환한다. 이날 저녁 제16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는 역내 및 국제 정세에 대해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이번 회의는 우리 정부가 지난 4년간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종합하는 한편, 아세안과 역내 파트너 국가들이 코로나19 위기 공동 대응은 물론 미래 위기에 대비한 공조 체계를 점검함으로써 역내 협력 강화의 추진 동력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