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대한항공 '퍼블릭 클라우드'로 전환


AI 기반 여객서비스·예약시스템·기상예측 서비스 등 가능해져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LG CNS가 대한항공의 전사 IT시스템을 AWS(아마존웹서비스) 퍼블릭 클라우드로 100% 전환하는데 성공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대한항공 클라우드 이중화 개념도 [사진=LG CNS]

전사 IT시스템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전환한 것은 대한항공이 글로벌 대형 항공사 중 최초 사례다.

LG CNS는 MSP 역할을 맡아 지난 2018년 11월, 대한항공이 AWS와 클라우드 전환 업무 계약을 성사시킨지 3년 만에 클라우드 전환에 성공했다. 'MSP(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는 클라우드 경험이 없는 고객사들의 클라우드 전환 및 운영 사업을 수행하는 업체를 뜻한다.

LG CNS 관계자는 "신규 시스템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새롭게 구축하는 것은 상대적으로 쉬운 반면, 이미 구축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은 매우 높은 난이도를 요구한다"고 전했다.

우선, 클라우드 전환 시 기존에 운영되던 항공편 제어, 화물 관리, 예약 관리 등 애플리케이션의 변경을 최소화해야 한다.

LG CNS는 서비스 가용성 확보를 위해 대한항공 전체 IT시스템을 물리적으로 분리된 2개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이중화했다. 한 곳의 클라우드에 장애가 발생해도 이중화된 클라우드에서 즉시 동일한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다.

또한 국내에 재해가 발생했을 경우도 대비해 해외에 재해복구 클라우드를 구축했다.

대한항공의 IT시스템은 200여개의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다수의 애플리케이션이 24시간 365일 운영되는 무중단 서비스이기 때문에 클라우드 전환에 철저한 계획 수립이 필요했다.

LG CNS는 전체 IT시스템 전환 차수를 10여 차례로 구분하고,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기능 테스트, 성능 점검, 전환 시나리오 수립, 리허설 등을 수행, 서비스 중단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며 무중단 전환에 성공했다.

LG CNS는 대한항공과 함께 클라우드 전환 작업을 완료하고, 새로운 클라우드 여정인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작업을 계획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현대화'는 소비자 수요 변화와 트렌드를 짧은 시간과 적은 비용으로 즉각 비즈니스 시스템에 반영할 수 있게 만드는 클라우드 핵심 기술이다.

대한항공은 클라우드 전환을 완료함에 따라 AI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기능 등 클라우드가 보유한 기능을 바탕으로 항공 수요 예측, 여객 서비스, 예약·발권 시스템 편의성, 기상예측 정확도 등을 강화해 보다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김태훈 LG CNS 클라우드사업담당 상무는 "LG CNS는 AWS, MS, 구글 클라우드 등 글로벌 CSP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국내 MSP 사업 최강자로서 기업들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