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미래차 엑스포'서 친환경차 라인업 선보여


21~24일 대구 엑스코서 개최…시승 기회도 제공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차·기아는 대구광역시 엑스코(EXCO)에서 21~24일까지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21'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대표 친환경차 라인업을 고객들에게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한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는 자동차 및 자동차 관련 부품 등을 총망라하는 국내 최대 미래자동차 박람회로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161개의 업체가 참가했다.

현대차는 360㎡(약 110평), 기아는 270㎡(약 82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기아관에 전시된 EV6. [사진=기아]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을 보여주는 UAM(도심항공모빌리티) 1:3 축소형 모델과 대표 친환경차 모델인 아이오닉 5, 넥쏘 등으로 전시 공간을 구성했다. 여기에 현대차는 어린이들이 수소전기차를 체험할 수 있는 넥쏘 키즈카 존을 운영한다.

기아는 첫 전용 전기차 EV6를 통해 고객들이 차별화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전시 공간을 꾸렸다.

현대차·기아는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해 고객들에게 친환경차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현대차 아이오닉 5와 넥쏘, 기아 EV6를 시승할 수 있으며, 신청은 현대차의 경우 현장 부스 및 대구 미래자동차 엑스포 공식홈페이지에서, 기아는 현장 접수를 통해 하면 된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과 비전을 더 많은 고객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