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조일알미늄, 437억원 유상증자 결정에 약세


운영자금·시설자금 조달…발행예정가 2185원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조일알미늄이 대규모 유상증자 결정 소식에 약세를 보이고 있다. 증자에 따른 주가 희석 우려가 투자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조일알미늄이 시설자금과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437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는 소식에 약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21일 오전 9시 39분 현재 조일알미늄은 전 거래일보다 7.37% 하락한 2천765원에 거래되고 있다.

조일알미늄은 전날 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운영자금과 시설자금 조달 목적으로 437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으로, 신주 2천만주를 발행할 예정이다.

신주의 발행예정가는 2천185원으로, 오는 12월 6일 확정된다. 구구주 청약은 12월 9~10일, 실권주 일반공모는 같은 달 14~15일 진행된다.

조일알미늄은 확보한 자금 중 120억원은 2차전지용 양극박 소재 공급량 확대를 위한 시설 투자에 사용할 예정이다. 조일알미늄은 지난 8월 롯데알미늄과 2차전지용 양극박 소재사업 공동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바 있다. 앞서 지난 7월에는 150억원 규모의 열간압연설비 투자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317억원은 알루미늄 ING와 알루미늄 슬라브 등 원재료 매입을 위해 금융권에서 차입한 자금을 상환하는 데 쓸 예정이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