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성옵틱스, 친환경 전기 선박 플랫폼 사업 진출


친환경 전기선박, 충전시설, 선박관제시스템 공동 개발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해성옵틱스가 전기 선박 및 배터리 관제 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한다.

해성옵틱스는 21일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휴맥스모빌리티', 전기 선박 추진 시스템 개발 업체 '일렉트린'과 '친환경 전기 선박 플랫폼 사업 추진 및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조철 해성옵틱스 대표, 오영현 휴맥스모빌리티 공동대표, 원준희 일렉트린 대표. [사진=해성옵틱스]

해성옵틱스는 전기 선박 및 배터리 관제시스템 구축을 담당하고, 휴맥스모빌리티는 전기 선박 충전 시스템을 개발하고 친환경 전기 선박 플랫폼을 구축한다. 일렉트린은 친환경 전기·하이브리드 선박용 전기추진시스템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각 사가 보유한 전문 영역의 강점을 살려 해상 분야에서의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전기 선박 추진 시스템-충전 시스템-관제시스템'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해성옵틱스는 모바일용 카메라모듈의 핵심 부품인 OIS(손떨림방지기술) 액츄에이터 제조사다. 최근 GIS(위치정보시스템)·LBS(위치정보 기반 시스템 또는 서비스) 사업 부문을 신설하여 MaaS(서비스형 모빌리티) 기반의 차량관제시스템, 실내측위 시스템 등을 개발하고 있다.

그동안 축적한 카메라 모듈 기술과 GIS·LBS 기반 기술을 융합해 육상, 해상, 항공, 철도 등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통합 관제 서비스 시행을 모색하고 있다.

또 3차원 LiDAR 기술을 활용해 실내 공간 맵을 자동으로 생성하고, GPS로부터 수신이 불가능한 실내에서의 위치 정보를 측정하는 실내 측위 시스템(IPS)을 개발해 실내와 실외 맵이 통합된 통합 디지털맵 기반의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이를 기반으로 디지털 트윈과 XR 기술이 결합된 메타버스 서비스를 론칭한다는 계획이다.

조철 해성옵틱스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토대로 해성옵틱스는 전기 차량과 더불어 전기 선박을 위한 모빌리티 통합 관제 시스템을 개발함으로써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해상 분야에서의 친환경 모빌리티 서비스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성옵틱스는 지난 15일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여 등기임원등을 신규로 선임하고,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한 이재선 전대표의 후임으로 신임 조철 대표이사를 선임한 바 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