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 분쟁에 남몰래 웃는 베트남…韓은 '울상'


양국 수입시장 점유율, 베트남 포함 아세안 2.6%p 증가…韓 0.3%p 감소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지난 2018년부터 이어진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여파로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 국이 혜택을 누린 반면, 한국은 입지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전경련이 미·중 상호 추가관세 및 보복관세 부과, 미·중 경제무역 협정 체결 등 미·중 무역전쟁 이후 글로벌 교역구조 변화의 특징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미국과 중국 수입시장에서 전체 수입이 2018년 대비 5.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은 전체 수입 감소율 보다 큰 10.6%를 기록했다. 반면 대아세안 수입은 20.3% 증가했다.

지난 2018년부터 이어진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여파로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 국이 혜택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미·중 무역전쟁이 발생한 2018년과 비교해 2020년 미국과 중국 수입시장에서의 아세안 점유율은 2.6%p 증가한 반면, 한국 점유율은 0.3%p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올 들어 아세안 10개국의 대미, 대중 수출은 더욱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1~6월) 아세안의 대미, 대중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9%, 38.1% 증가해 한국(대미 23.3% 증가, 대중 25.5% 증가)과 일본(대미 17.7% 증가, 대중 27.2% 증가)을 압도했다.

특히 아세안 10개국 중 가장 수혜를 누리고 있는 국가는 베트남으로, 미국 수입시장에선 2018년 12위 수입국에서 올 상반기 6위 수입국으로 위상이 상승했다.

또 지난해 1월 1단계 미·중 무역합의 결과로 올해 상반기 중국의 대미 수출은 26.7% 증가했고, 미국의 대중국 수출은 55.0% 상승했다.

그러나 중국은 최대 수출국(2018년 미국 비중 17.0%)인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며 2020년 대미국 수출은 2018년 대비 5.3% 감소하고, 대미국 수입은 2018년 대비 11.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중국은 수출선을 아세안, EU로 신속히 전환하는 한편, 지난해 코로나19로 미국, 유럽 등 선진국의 경제·산업활동이 멈춘 영향 등으로 2020년 중국의 전체 수출은 2018년 대비 5.0% 증가했다.

[그래프=전경련]

또 지난해 코로나19로 미국, 유럽 등 선진국 경제·산업활동이 멈춘 동안 중국의 수출은 증가해 중국의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은 2018년 12.7%에서 2020년 14.9%로 2.2%p 증가했다.

다만 중국의 세계 수출시장에서의 지배력은 향후 하향세에 접어들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업계에선 보고 있다. 올해 4월 UNCTAD 역시 앞으로 중국 내 소비 증가 및 노동비용 상승, 선진국 기업의 중국 내 생산시설 자국 유턴 및 아세안 시프트로 세계 교역에서 중국의 지배력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그래프=전경련]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통해 대중 무역적자를 2018년 4천176억 달러에서 2020년 3천108억 달러로 약 1천억 달러 이상 줄이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지난해 미국은 코로나19로 수출이 경제봉쇄 조치로 전년대비 13.0%나 감소하면서 연간 무역적자는 9천50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2018년 미-중 무역전쟁 이후 글로벌 공급망의 아세안 시프트가 진행되면서 아세안 지역의 중요성이 매우 높아졌다"며 "지난 6월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결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에 대한 조속한 비준·발효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에 참여할 경우 원산지 규정을 통해 우리 기업은 CPTPP 역내 공급업체로부터 효율적 소싱이 가능해지고, 향후 한·미·중 모두 CPTPP에 가입할 경우 한국의 장기 실질 GDP는 4.79%p 높아지게 된다"며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최근 '제1차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에서 밝힌 바와 같이 CPTPP 가입 추진도 공식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