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3Q 매출 5050억…분기 기준 사상 최대


에너지소재·라임케미칼·내화물 전 사업 부문 매출 고르게 증가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올해 3분기 5천50억원의 매출액을 올리면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포스코케미칼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9.9% 증가한 5천5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2.4% 증가한 315억원, 당기순이익은 496.6% 늘어난 409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포스코케미칼이 올해 3분기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에너지소재 사업에서 양극재 매출액이 전 분기 대비 2.4% 증가한 1천71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니켈 등의 원료 가격 상승이 판매 가격에 반영된 영향 때문이라고 포스코케미칼은 설명했다. 음극재는 전 분기와 비슷한 수준인 42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라임케미칼 사업에서는 유가상승 영향으로 콜타르와 조경유 등의 화학제품 판매 가격이 상승해 전 분기 대비 12.9% 상승한 1천72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내화물 사업 매출도 전 분기 대비 1.2% 증가한 1천48억원을 올렸다.

자회사 피엠씨텍은 유가상승으로 제품 판매 가격이 상승해 전 분기 대비 23.5% 증가한 425억원의 매출액과 23.5%의 영업이익률을 거뒀다.

포스코케미칼은 향후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안정적인 원료와 양산능력 확보가 사업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보고, 이를 위한 투자에 더욱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올해부터 ▲중국 화유코발트 합작법인을 통한 연 3만 톤 규모의 양극재와 전구체 생산공장 증설 ▲구형 흑연 원료 회사인 청도중석에 대한 지분투자 ▲음극재 코팅용 소재인 피치 생산 등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그룹도 리튬·니켈·흑연 등 원료와 리사이클링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어 원가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포항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올해 12월까지 차질 없이 준공하고, 한국·미국·중국·유럽에 양극재와 음극재 글로벌 생산 능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