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가 빚투' CFD 반대매매, 이미 작년 한해比 2.3배↑


올 1~8월에만 3818억원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증시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전문투자자 전용 장외파생상품인 '차액결제거래(CFD)'의 반대매매 규모가 올해 들어 4천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한 해의 두 배가 넘는 규모로, 주가 급락 시 대규모 반대매매로 이어질 수 있어 투자자 주의가 요구된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증권사 차액결제거래(CFD) 반대매매 규모'에 따르면 올해 1~8월 CFD 반대매매 규모는 3천81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천615억원 보다 2.3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증시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전문투자자 전용 장외파생상품인 '차액결제거래(CFD)'의 반대매매 규모가 올해 들어 4천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CFD는 투자자가 실제로 주식을 매수하지 않고 주가 변동에 따른 차익을 얻을 수 있는 전문투자자 전용 장외파생상품이다. 실제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매수 및 매도 가격의 차액만 현금으로 결제하는 것으로 투자위험이 큰 고위험 상품에 속한다.

일정 요건을 갖춘 전문투자자만 CFD 거래가 가능하지만 그 거래 규모와 계좌는 매년 급증하고 있다. 지난 8월 말 기준 CFD 계좌 잔액은 4조2천864억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 말 1조2천713억원 대비로는 3.4배 급증한 수치다.

CFD 계좌 잔액은 지난해 11월 처음 2조원대를 넘어선 데 이어 한 달 만에 4조원대를 돌파했다. CFD 계좌를 가진 개인투자자도 2019년 말 823명에서 8월 말 현재 6배에 가까운 4천720명으로 급증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증시 활황 속에 CFD를 통해 대규모 레버리지 투자에 나선 투자자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CFD의 경우 주가가 급락할 때 투자자가 증거금을 추가로 채워 넣지 못하면 증권사들이 주식을 강제 처분하는 반대매매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이다. 2018년 60억원이었던 반대매매는 2019년 1천77억원, 2020년 1천615억원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1~8월에만 3천818억원에 이른다.

김병욱 의원은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지며 CFD 서비스를 활용한 투자 역시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단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CFD는 전문투자자가 대상이자만 전문투자자 요건이 까다롭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처럼 증시가 크게 떨어질 경우 CFD 서비스를 통해 레버리지를 일으켜 투자한 종목의 주가가 급락, 대규모 반대매매가 추가적으로 나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한수연 기자(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