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아누팜, '나혼자산다' 출격…반지하 사는 월드스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인도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가 '나혼자산다'에 출격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오징어 게임'을 통해 단숨에 월드 스타가 된 아누팜 트리파티의 한국 살이가 공개된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국제시장', '태양의 후예',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 굵직한 작품에 다수 출연한 8년 차 베테랑 배우다. 최근 전 세계적 신드롬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199번 참가자 알리 압둘 역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월드 스타로 우뚝 섰다.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가 '나혼자산다'에 출연해 싱글 라이프를 공개한다. [사진=MBC]

올해로 한국 생활 11년 차인 아누팜 트리파티는 동네에 떴다 하면 친구와 마주치는 '핵인싸' 라이프를 보여줄 예정이다. 방송인 친구부터 대학 동문, 심지어 세탁소와 경찰서까지 가는 곳마다 친구를 몰고 다니는 것.

아누팜 트리파티는 모교인 한국예술종합학교 근처 반지하 자취방을 공개한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훈민정음 컵부터 바닥에 아빠 다리로 앉아 소파를 등받이로 사용하는 모습까지 K-패치가 완료된 일상으로 친근감을 안길 예정이다.

또 아누팜 트리파티는 SNS 팔로워 380만 월드 스타가 됐지만, 싱크대에서 세수를 하거나 부엌 찬장 속에 화장대(?)를 숨겨두는 등 자취생이라면 폭풍 공감할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아누팜 트리파티가 오랜 타국 생활에도 "외롭지 않고 너무 좋다"며 버틸 수 있었던 힘은 바로 흥이었다고. 눈을 뜨자마자 음악과 엉덩이 댄스로 아침을 맞이하는 등 춤과 노래가 끊이질 않는 반전의 매력을 과시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선 아누팜 트리파티의 요리 퍼레이드도 펼쳐진다고 해 기대감을 더한다. 요리 마스터로 변신한 아누팜 트리파티는 인도 현지 맛을 200% 재현한 짜이티부터 치킨 카레까지 감탄이 절로 나오는 요리 실력을 선보인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2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