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상의·광주상의, 상호 교류 활성화 업무협약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상공회의소와 광주상공회의소가 손을 맞잡았다.

이들기관은 21일 광주상공회의소에서 동서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상호 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구상공회의소와 광주상공회의소 회장단들이 21일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구상공회의소]

이날 행사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달빛고속철도의 조속한 착공 ·2038 하계 아시안게임의 공동 유치 등 지역 현안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창선 광주상의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광주와 대구 지역 경제인들이 단순한 우호협력 관계를 넘어 달빛고속철도의 조기 건설을 비롯한 동서광역경제권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은 "동서화합을 상징하는 광주·대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친선교류의 문을 넓혀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양 기관은 이날 협약을 통해 원활한 기업환경 조성을 위한 대정부 공동 건의, 지역 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한 상호 지원, 동서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민간 분야의 공동 협력사업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생산과 일자리창출의 주체인 기업이 안정적인 경영환경 속에서 국가경제의 성장에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가업상속공제제도와 법인세 인하 등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공동 건의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대구상의와 광주상의 관계자는 "대구와 광주는 영호남의 내륙도시로서 경제와 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닮은 꼴이 많은 만큼 경제인들의 교류와 상호협력이 상당한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