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하동균 "'이정재 닮은꼴' 기분 좋아, 그늘처럼 서 있겠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하동균이 '이정재 닮은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김필, 주니, 하동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가수 하동균이 '이정재 닮은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사진=SBS 라디오 캡처]

이날 하동균은 456번이 붙은 초록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이정재 닮은꼴'로서 존재감을 뽐냈다.

이에 "해외 나가면 난리가 나겠다"라고 하자 하동균은 "모든 분들이 지금 나가라고 하시더라"라며 "저는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또 "이정재 선배님을 한번도 뵌 적이 없다. 떨린다"라고 덧붙였다.

하동균은 이정재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라는 요청에 "선배님 닮았다는 얘기가 기분 나쁘지 않으시길 바란다. 저는 선배님 닮았다는 얘기가 기분 좋다"라며 "뵐수 있다면 선배님 그늘처럼 서 있겠다. 좋은 작품 보여주시고 너무나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