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손잡고 해외 진출 속도 낸다


양 사, 해외 리테일 사업 공동 진출 업무 협약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BGF리테일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손잡고 해외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

21일 BGF리테일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해외 리테일 사업 공동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몽골 울란바토르에 진출하며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 올해 4월에는 말레이시아에 1호점을 오픈하며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꾸준히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강, 식량, 자원개발 등 전략사업 외 푸드테크, 친환경소재 등 다양한 사업군에서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80여 개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기업들의 글로벌 비즈니스 진출 파트너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진출 후보국가의 현지 시장조사와 파트너 발굴, 해상∙내륙 운송과 해외 판매, 해외 시장 타겟 상품 연구 등의 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BGF리테일은 그동안 쌓아온 해외 진출 노하우를 기반으로 후보국가에 대한 사업성과 리스크 검토를 맡는다.

진출국가가 결정되면 CU의 브랜드 적용을 위한 전략 수립부터 사업 전개에 따른 차별화 상품 기획과 공급 관리, IT와 물류 시스템 구축, 운영 지원 등의 업무도 체계적으로 실행한다.

양사는 현재 이미 CU가 진출해 있는 아시아 지역을 비롯해 전세계 모든 국가를 후보지로 열어두고 내년 중 합작 1호점 오픈을 목표로 잡고 있다.

BGF리테일 이건준 사장은 "우수한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을 보유한 포스코인터내셜과의 협업으로 K-CVS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지향하는 CU가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 CU가 대한민국 편의점을 대표하는 브랜드이자 새로운 수출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은 "국내 최대 편의점 브랜드인 CU와 함께 새로운 해외 시장을 공동 개척하며 리테일 사업을 회사의 신성장 사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