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청년 3만명 뽑는 구광모 "일자리 창출, 기업의 중요한 소임"


김부겸 총리 만나 '청년희망 온' 프로젝트 참여…KT·삼성 이어 LG도 동참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저는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기업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생각합니다. 미래 첨단 분야에 앞서서 투자하고 이를 통해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감으로써 기업의 역할을 다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1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앞으로 3년간 청년 3만 명을 직접 고용하는 내용의 청년 채용 계획을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구 회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희망 온' 프로젝트의 세 번째 주자로 동참을 선언하며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과 구광모 LG 대표(오른쪽)가 인사하고 있다. [사진=LG그룹]

국무총리실이 주관하는 '청년희망 온'은 기업이 청년을 교육·채용하면 정부가 일부 교육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KT와 삼성전자는 각각 1만2천 명과 3만 명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국무총리실과 '청년희망 온' 프로젝트 파트너십을 맺은 LG그룹은 앞으로 연간 1만 명씩, 3년간 3만 명을 직접 고용하는 것을 포함해 총 3만9천 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올해 LG전자 휴대전화 단말기 사업을 중단하고 LX그룹을 분리하는 등 구조조정에도 불구하고 채용 직원수를 약 10% 확대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또 구 회장은 직접 채용 외에도 산업 생태계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구 회장은 'LG커넥트(유망 청년 창업가 발굴 대회)', '오픈랩(유망 스타트업 육성·지원 프로그램)' 등 스타트업 분야에 1천500억원을 투자해 3년간 약 2천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낼 계획이다.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좌측 5번째)와 구광모 LG 대표(좌측 6번째)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그룹]

구 회장은 대학들과 산학연계로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도 확대한다. 기존 소프트웨어(SW), 광학, 스마트융합 분야뿐만 아니라 배터리와 인공지능(AI) 전공까지 전공학과를 다양화한다.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ESG 프로그램인 'LG 소셜캠퍼스'와 지역 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밸류업프로그램' 등도 강화해 1천200개 청년 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이다. 기존 대비 약 3천 개의 일자리를 더 만들어 총 9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김 총리는 "총리직을 맡으면서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들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에 감사드린다"며 "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청년 일자리를 늘리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이런 일자리 창출이 LG를 넘어서서 사회 전반에 확산해 나가도록 하기 위한 고민도 계속 해나가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기업뿐만 아니고 학계나 중소기업, 협력업체, 청년 스타트업이 함께 참여하는 산업생태계를 육성해 함께 성장해 나가면서 일자리를 더해가는 이런 선순환 구조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