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산인프라코어, 3분기 영업익 337억…전년比 47%↓


신흥시장 호조로 매출은 증가…"수익 창출에 최선"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기부문 계열사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그룹 편입 이후 첫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21일 공시를 통해 2021년 3분기 매출 9천719억원, 영업이익 33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인프라 투자 및 원자재가 상승 등에 따라 매출은 전년대비 6%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중국시장 성장세 감소에 따른 영향 등으로 전년대비 47% 감소했다.

사업부별 실적의 경우 건설기계 사업(Heavy)은 매출 7천577억원으로 전년비 1.3% 성장했으나 중국시장의 환경 규제 강화에 따른 수요 위축과 원자재 가격 인상이 손익에 영향을 끼치며 영업이익 225억을 기록, 전년대비 65.4% 감소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현대중공업그룹에 편입된 이후 첫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현대두산인프라코어]

엔진 사업부문은 건설장비 수요 급증과 발전기, 소재, 부품 등 판매 라인업 다양화로 매출은 전년대비 25.9% 늘어난 2천141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도 흑자 전환했다.

전체 매출의 78%를 차지하는 건설기계 사업의 지역별 매출을 살펴보면 중국시장은 하락했지만 한국을 포함한 신흥시장과 북미 및 유럽시장 등의 상승폭이 눈에 띈다.

한국 및 신흥시장의 경우 코로나19 회복에 따른 정부 주도 경기 부양 정책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54.2% 상승했다. 북미 및 유럽시장도 영업망 확대와 각국 경기 부양책이 본격화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4.9% 늘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백신 접종 가속화에 따른 각국 경기 부양책이 본격화 될 것을 고려했을 때, 다음 분기부터는 눈에 띄는 실적 개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국시장의 경우 수익성 높은 대형 라인업 판매에 집중할 계획이며, 신흥시장의 경우 영업망 확대를 통한 현지 밀착 영업으로 수익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