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어나더 레코드', 진짜 신세경과 함께 떠나는 서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를 내려놓고 진짜 본연의 모습으로 서촌으로 떠난다. 배우 신세경이 서촌의 곳곳을 거닐며 다양한 공간을 방문하고 그 안의 사람들을 만나면서 신선한 힐링을 전한다.

22일 오전 seezn 영화 '어나더 레코드' 제작보고회는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신세경, 김종관 감독이 자리했다.

배우 신세경, 김종관 감독이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감독 김종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주)kt seezn]

'어나더 레코드'는 모두가 아는 신세경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다룬 시네마틱 리얼 다큐멘터리.

김종관 감독은 "배우 신세경이 낯선 사람들을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본인의 이야기를 하면서 배우 안에 있는 가치들이 드러나는 다큐멘터리"라고 '어나더 레코드'를 설명했다.

신세경은 '어나더 레코드'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작품의 취지가 좋았고 감독님과 함께하는 작업이라고 하니 믿고 참여할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서는 새로운 시기와 도전이라고 생각해서 임했다"라고 밝혔다.

김종관 감독은 신세경을 '어나더 레코드'의 주인공으로 삼은 이유에 "'지붕 뚫고 하이킥'을 엄청 열심히 봤었다. 개인적으로 드라마에 대한 추억이 많아서 기억이 많이 난다"라며 "이후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영화 '타짜' 등에서 호기심을 많이 느꼈다. 그 작품을 통해서도 '나중에 같이 작업을 해보고 싶다'라고 생각했었는데 다큐를 찍게 될 줄은 몰랐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그러면서 "배우에 대한 다큐멘터리이니 그런 부분에서 거짓말을 하면 안 되지 않나. 배우의 매력과 장점을 느끼고 작업을 해야 해서 전부터 연기자로 봐온 모습, 유튜브에서 보는 모습 등을 보며 호기심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로서 살지만 일만 열심히 하는 게 아니라 그 외에도 자신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느꼈다"라며 "그걸 다큐로 만들면 재미있고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면서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종관 감독이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감독 김종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주)kt seezn]

또한 김종관 감독은 극 영화가 아닌 다큐멘터리를 연출하면서 느꼈던 차별점에 "처음엔 너무 다른 부분이 많았지만, 본질적인 것은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 작업을 하면서 재밌었던 것은 신세경 배우가 낯선 사람과 만나서 이야기를 한다. 그런데 우리가 많이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만 솔직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건 아니"라며 "낯선 상황과 낯선 사람들이지만 공감할 수 있는 게 있으면 특별한 걸 나눌 수 있고 자신의 이면도 보게 된다. 그런 부분들에 대한 예상을 했었는데 저도 많이 보게 되고 즐거웠다"라고 밝혔다.

'어나더 레코드'는 서울 종로구 누하동의 서촌마을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신세경은 "친구들이랑 간혹 한 번씩 전시를 보러 가거나 맛집을 가려고 들렀던 적은 있다. 감독님께서 서촌에 대해서 잘 아시니까 숨은 보석을 저에게 소개해주는 느낌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세경은 '어나더 레코드'를 촬영하면서 서촌의 곳곳을 알 수 있게 되어 좋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정서적으로 빠른 호흡을 힘들어하는 편인데 그 동네의 템포가 제 정서와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촬영하면서 느낀 점을 말했다.

배우 신세경이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감독 김종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주)kt seezn]

'어나더 레코드'는 서촌에서 실제 운영 중인 음식점, 카페, 바(Bar) 등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김종관 감독은 "취향이라는 단어가 중요하다"라며 "배우라는 사람은 역할 안에 들어가서는 자기 감정을 솔직하게 보여줄 수 있지만, 그 외에는 방어적일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취향을 알면 많은 이야기를 해줄 수 있다고 본다. 취향과 가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면 깊은 면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취향들이 드러날 수 있는 공간들을 생각했다"라고 촬영 장소를 선택한 이유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극 영화에서 선보였던 서촌의 장소들은 배우들이 채워져있다면 지금은 진짜 사람들이 채워져있다"라며 "본인이 본인의 역할을 하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종관 감독은 "'어나더 레코드'는 행복에 대해서 묻는 영화"라며 "그 안에서 우리가 생각하는 평범한 이웃에게 특별한 지점을 느끼고 세상이 얼마나 특별한 지점으로 채워져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저도 그 공간 안의 진짜 사람들을 만날 수 있게 되어 기뻤다"라고 연출을 하면서도 기뻤다고 고백했다.

신세경은 "공간들이 감독님과 닮아있다는 생각을 했다. 공통적으로 다정하고 따뜻한 느낌이었다. 온기가 느껴지는 공간이었다"라고 했다.

신세경은 '어나더 레코드'를 촬영하고 발견한 자신의 모습에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분들과 나누는 대화를 즐길 줄 알더라. 저는 스스로 항상 낯선 거는 두려워하고 반가워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낯선 모험을 즐길 수 있는 사람이라고 돌아보게 됐다. 앞으로 종종 그런 시도를 해봐야겠다는 생각까지도 했다"라고 전했다.

김종관 감독은 "저희가 만들었지만 재밌더라. 결과가 만족스럽고 영화를 보시면서 산책하는 기분, 여유롭게 책을 읽는 기분을 느끼셨으면 한다. 많은 분들이 영화를 보셨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어나더 레코드'는 오는 28일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