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7년] 2021년 강타한 '학폭'…가스라이팅·'오겜' 열풍도 '핫이슈'


김용건 늦둥이 스캔들, '조선구마사' 조기종영 뒤이어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창간 17주년을 맞아 10월12일부터 19일까지 2021년을 빛낸 드라마, 영화, 배우, 가수, 예능프로그램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를 부문별로 소개한다.[편집자주]

2021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는 계속됐다. 어려운 제작 환경에서도 '오징어게임'이 전세계를 강타했고, 방탄소년단의 활약은 뜨거웠다. 덕분에 K콘텐츠, K팝의 위상은 높아졌지만 연예계 명암은 더욱 뚜렷해졌다. 연예계 관계자들에게 '2021년 가장 기억에 남는 연예계 사건'을 물었다. 올 한해를 강타했던 핫이슈들이 쏟아졌다.

(여자)아이들 수진, 지수, 박혜수, 몬스타엑스 기현, 진달래가 학폭논란에 휩싸였다. [사진=큐브엔터, 진달래 인스타그램, KBS, Mnet]

◆연예계 핫이슈 1위는 '학교폭력'…팀 탈퇴, 드라마 하차 등

올해 연예계 관계자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긴 이슈는 '학교폭력'이었다. '2021년 가장 기억에 남는 연예계 사건'을 묻는 질문에 설문 참여자 중 3분의 1인 65명이 학폭을 꼽았다.

연초부터 학폭 이슈는 연예계를 뒤흔들었다. TV조선 '미스트롯2' 진달래는 학폭 의혹에 휩싸여 하차했고, 이후로도 스트레이키즈 현진, 몬스타엑스 기현, 배우 심은우, (여자)아이들 수진 등이 학폭 논란에 머리를 숙였다. 배우 서신애의 학폭 폭로 지원사격에 수진은 끝내 팀 탈퇴를 결정했다.

학폭 이슈는 방송에서 크게 터졌다. 특히 KBS 드라마의 타격이 가장 컸다.

KBS 2TV '디어엠'은 주연배우 박혜수의 학폭 논란에 드라마 편성까지 미뤘다. 이미 촬영까지 마친 상태였지만 편성은 무기한으로 연기됐다. 지수는 학폭 파문으로 방송 중인 KBS 2TV '달이 뜨는 강'에서 중도 하차했다. 제작진은 '달이 뜨는 강' 빈자리에 나인우를 대체 투입했다.

이 외에도 조병규, 서예지, 최예빈, 동하, 조한선, 김동희, 에이핑크 박초롱, 진해성, 이달의 소녀 츄, 현아, 더보이즈 선우, TOO 차웅기, 요아리, 홍현희, 현주엽, 에버글로우 아샤 등이 학폭 논란에 휩싸였으나 부인했다.

서예지, 김정현

◆서예지-김정현, 가스라이팅도 충격…심리용어, 대중적으로 알린 계기

2위는 배우 서예지, 김정현 가스라이팅 사건이었다. 총 25명이 두 사람을 둘러싼 드라마 같은 사건을 꼽았다.

두 사람의 관계는 예상치 못한 곳에서 불거졌다. 김정현이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3년 전 드라마 '시간' 태도 논란까지 거슬러 올라간 것. 당시 김정현은 드라마 현장에서 이상행동을 보였는데 알고보니 당시 교제 중인 서예지의 '조종' 탓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김정현은 섭식 장애와 공황 장애 등 건강 상의 이유로 ‘시간’ 종영을 4회 앞두고 하차했다.

두 사람의 사건을 통해 '가스라이팅'이라는 용어도 대중적으로 알려졌다. 당시 서예지가 연인 관계에 있던 김정현을 가스라이팅했다는 것. 가스라이팅은 어떤 사람의 심리상태에 조작을 가해 자신을 불신하고 가해자에 의존케 하는 심리적 학대를 의미한다.

'오징어게임' [사진=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전세계 돌풍, 김용건 늦둥이 스캔들도 화제

연예계 관계자 20명은 넷플릭스 94개국 1위를 차지한 '오징어게임'의 흥행 돌풍을 꼽았다.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 K콘텐츠의 위용을 제대로 뽐낸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넷플릭스가 이 작품으로 약 1조원 이상의 수익을 올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정재를 비롯해 정호연, 오영수, 박해수, 허성태 등 출연진들은 글로벌 스타로 거듭났고, 각종 예능과 SNS 등에서는 '오징어게임' 패러디 영상과 의상 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징어게임'의 성공으로 다른 K콘텐츠 역시 함께 주목받고 있다.

이 외에도 설문조사에는 김용건의 늦둥이 스캔들(18표), '조선구마사' 조기종영(13표), 윤여정의 한국인 최초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10표) 등이 순위에 올랐다.

설문조사 기간 중 벌어진 김선호와 전 여친의 사생활 논란도 주목 받았다. 총 10명이 올해 최고의 연예계 이슈로 김선호를 꼽았다. 김선호는 전 연인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는 사생활 폭로에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으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그러나 전 연인 B씨의 폭로글이 정황상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이번 사태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으로,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