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7년] BTS로 시작해 BTS로 끝났다…올해의 가수·노래1위


아이유·임영웅·에스파도 인기…올해의 노래는 방탄소년단 '버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창간 17주년을 맞아 10월12일부터 19일까지 2021년을 빛낸 드라마, 영화, 배우, 가수, 예능프로그램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명이 참여했다(복수응답 가능). 조사 결과를 부문별로 소개한다.[편집자주]

글로벌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을 누가 이길까. 2021년도 방탄소년단의 해였다.

방탄소년단의 빛나는 도전과 의미있는 발걸음은 올해도 계속됐다. '버터(Butter)'와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My Universe' 등 발표하는 곡마다 빌보드 '핫100' 1위에 올려놓으며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그룹임을 입증했다.

방탄소년단은 조이뉴스24의 설문조사에서도 2021년 파워피플, 최고의 노래, 최고의 가수 부문에서 압도적으로 득표하며 그 기세를 증명했다.

방탄소년단 새 싱글 CD 'Butter' 콘셉트 포토 [사진=빅히트 뮤직 ]

◆ 방탄소년단, '올해의 가수'…아이유·임영웅·에스파 인기

이변은 없었다. '2021년 올해 최고의 가수는?'이라는 질문에서 방탄소년단은 압도적인 득표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200명의 응답 인원 중 152표를 얻으며 '최고의 가수'로 뽑혔다.

성장세를 거듭해온 방탄소년단은 '글로벌 슈퍼스타'의 자리를 공고히 했다. 올해도 빌보드 차트를 장악했고, 그래미어워드를 밟으며 미국 주류문화에 당당히 안착했다. 코로나19로 '발'이 묶였지만 글로벌 음악시장에서 저변을 확대해온 방탄소년단은 또 한 번 전환점을 맞는다. 11월 미국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재개하고 '위드 코로나'에 발맞춘 새 행보를 예고했다.

아이유의 인기도 막강했다. 아이유는 14표로 2위에 올랐다. 올해로 데뷔 14년차, 스물아홉살의 끝자락에서 새 앨범을 발표하며 차곡차곡 음악 서사를 그려나가고 있다. 20대를 아우르는 세월을 담은 '라일락'을 발표했던 그는 최근 '스트로베리 문'으로 또 한 번 대중의 기대를 충족시켰다. 아이유는 차트에 반영되지 않는 밤 12시에 신곡을 발표하는 '리스크'를 안고도 음원차트를 장악, 뮤지션으로서의 가치와 자신감을 입증했다.

에스파는 12표로 3위에 오르며, 최고의 신인인 동시에 대세 걸그룹임을 재확인 했다. 지난해 11월 데뷔한 에스파는 1년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K팝 트렌드를 이끄는 그룹이 됐다. 가상현실에 존재하는 아바타 멤버 등 독보적인 세계관에 '넥스트 레벨'과 '새비지' 등 실험적인 노래들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했다. 지난 5월 발표한 '넥스트 레벨'은 아직도 '롱런' 중이고, '새비지' 역시 연속 히트에 성공했다. '새비지(Savage)'는 50만장 이상 판매고를 올렸고, 미국 빌보드의 메인 차트 '빌보드 200'에 K팝 걸그룹 중 가장 높은 순위로 첫 진입하는 등 화려한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4위는 '미스터트롯' 우승자인 가수 임영웅이었다. 트로트 붐을 일으키는데 지대한 공헌을 한 임영웅은 이번 설문에서 9표를 기록했다. 불모지로 여겨졌던 트로트 시장을 완전히 대중문화 수면 위로 올린 동시에 아이돌 못지 않은 막강한 팬덤을 이끌고 있다.

대세 그룹 NCT는 7표로 5위를 차지했다. NCT DREAM과 NCT 127 앨범 판매량만 살펴봐도 글로벌 팬덤의 화력을 확인할 수 있다. NCT DREAM은 '맛 (Hot Sauce)'으로 리패키지 포함 누적 음반 판매량 300만장을 돌파하며 트리플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그룹 NCT 127의 정규 3집 '스티커'로 227만 장 판매고를 올렸고, 미국 '빌보드 200'에서는 3위로 올해 K팝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이무진과 전소미는 각 4표를 얻었다. 그 외에도 백예린, 스트레이키즈, 세븐틴, 악뮤, 몬스타엑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 방탄소년단vs방탄소년단, 올해의 노래는 '버터'

그룹 방탄소년단이 24일 온라인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빅히트 뮤직]

방탄소년단과 방탄소년단의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버터(Butter)'가 올해의 노래로 선정됐다.

방탄소년단의 '버터(Butter)'는 122명의 응답 인원 중 76표를 얻으며 '2021년 최고의 노래' 1위에 올랐다. '버터'는 발표와 동시에 각종 글로벌 차트를 정복한 노래. 특히 빌보드 '핫100' 1위로 직행해 7주 연속 정상을 밟았던 이 곡은 통산 10번 1위에 올라 '2021년 핫 100 최다 1위곡'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4위(11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My Universe'가 7위(6표)를 차지하며 그 저력을 과시했다.

올해 데뷔한 신인 그룹 에스파, 역주행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노래도 귀를 사로잡았다.

에스파가 지난 5월 발매한 싱글 'Next Level(넥스트 레벨)'은 46표로 2위에 올랐다. '넥스트 레벨'은 에스파의 독특한 아바타 세계관과 미래적인 스타일이 짙게 녹아 있는 곡으로, 난해한 가사에도 중독적인 후렴구와 독특한 곡 스타일로 '돌풍'을 이끌어냈다. 지금까지도 롱런을 하고 있는 가운데 신곡 '새비지(Savage)'까지 뜨거운 기세 몰이에 성공하며 에스파는 '쌍끌이 흥행'의 주역이 됐다.

에스파 단체 이미지 [사진=SM엔터테인먼트]

그 뒤를 이어 올해 역주행을 일으킨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이 14표를 얻어 3위에 올랐다. '롤린'은 브레이브걸스가 2017년 3월 발표한 곡으로, 음원 발매 4년 만에 음원차트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군장병들 위문공연을 하는 브레이브걸스와 군인들의 댓글 모음이 기폭제가 됐고, 브레이브걸스에 새로운 날들을 선물해줬다.

아이유는 '라일락' 5위(9표), '셀러브리티' 7위(6표), 블루밍(2표) 등 세 곡을 '올해의 노래'에 올려놓으며 명실상부한 스테디셀러임을 입증했다. 이무진의 '신호등' 7표, AKMU(악뮤)의 '낙하'가 6표를 차지하며 듣는 음악의 즐거움을 안겨줬다.

이밖에도 MSG워너비의 '바라만 본다', 전소미의 '덤덤', 트와이스 'Alcohol-Free(알콜 프리)'가 (각 3표), NCT 127 'Sticker', 취향저격X산들의 '취기를 빌려', 백예린 '산책', 온앤오프 '뷰티풀 뷰티풀', 데이식스의 '뚫고 지나가요' 등의 답변이 나왔다.

.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