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사와 조이' 옥택연 "라이언=조선시대 옥택연…빙구美·반전매력"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어사와 조이' 옥택연이 극중 허당도령 라이언에 대해 "조선시대 옥택연"이라고 소개했다. 옥택연은 극중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 라이언 역을 연기한다.

3일 오후 진행된 tvN 새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옥택연은 "'빈센조' 촬영 끝무렵에 '어사와 조이' 대본을 만났다. '빈센조' 촬영에 살벌한 내용이 많이 나와 개인적으로 힘들었는데 힐링이 되고 재밌었다"라고 드라마 첫 만남 소감을 전했다.

'어사와 조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옥택연과 김혜윤 [사진=tvN]

옥택연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코믹극, 첫 사극에 도전한다. 그는 "부담감 컸다. 시청자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긴장감이 컸다"고 부담감을 드러냈다.

옥택연은 "극중 라이언은 반전미가 있다. 멋있을 때도 있지만 빙구미도 있고 빈틈도 있다"라며 "라이언은 조선시대 옥택연"이라고 설명했다.

'어사와 조이'는 매너리즘 '만렙'의 종6품 공무원 라이언(옥택연 분)과 관습을 깨부수는 불도저 본능 김조이(김혜윤 분)의 환장할 콤비 플레이가 색다른 코믹 사극. '하이클래스' 후속으로 8일 월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