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가을 JOY트레킹] 홍보대사 모아 "등산으로 쉼 얻겠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가수 모아가 '2021 가을 JOY트레킹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에서 홍보대사로 활약한 가운데 산행의 각오를 다졌다.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는 13일 오전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산악인 오은선과 함께 하는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안전하고 즐겁게 산을 타는 노하우를 공유하고, 자연을 소중하게 보호하는 '클린&그린 마운틴'을 실천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주최한 '2021 AUTUMN 산악인 오은선과 함께하는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이 12일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열렸다. 홍보대사로 참석한 가수 모아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산행에 앞서 진행된 개회식에서는 박동석 조이뉴스24 겸 편집국장,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산악인 오은선 대장, 이현아 피트니스연구소 소장, 가수 모아 등이 참석해 북한산 가을 산행에 대해 이야기했다.

홍보대사 모아는 "아침부터 체조로 시작하니 기분이 좋다"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고 "코로나가 장기화된면서 산을 찾는 분들이 많다고 들었다. 위드 코로나로 전환되면서 더 많은 분들이 산을 찾을 것이라 생각된다. 이 시간을 통해서 쉼을 얻겠다"라고 등산에 앞서 각오를 다졌다.

이어 "목소리로 힘들 드리고 싶다. 딸의 재롱을 본다고 생각하시고 즐겨주시기를 바란다. 장윤정의 '엄지척'을 부르겠다"라며 호응을 기대했다.

모아는 '엄지척'을 부르며 산행에 앞서 분위기를 띄웠다.

4회를 맞는 트레킹 교실은 북한산 영봉 코스를 걷는다.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선운교를 지나 오른쪽 능선을 타고 하루재를 거쳐 영봉에 이르는 길이다. 해발 604m의 영봉은 세계적인 암벽 등반 명소인 인수봉을 조망할 수 있는 최적의 봉우리로 유명하다.

트레킹 시간은 점심 식사시간을 포함해 약 4시간으로 예상된다. 초보자가 걷기에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완만한 경사가 이어지다 정상부근에 짧은 고바위가 있다.

이번 트레킹 교실은 '전 세대가 함께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등산'에 초점을 맞춰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가동해 운영됐다. 이달 1일부터 시행된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지침에 따라 참가 인원을 선착순으로 받았으며, 현장에서는 문진표 작성과 체온체크, 참가자 전원 마스크 착용 등 안전한 산행에 중점을 뒀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