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영임 "며느리 김윤지, '시집오고 싶다'며 눈물…고맙고 예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아침마당' 김영임이 며느리 김윤지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서는 국악인 김영임이 출연했다.

김영임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KBS]

이날 김영임은 김윤지(NS윤지)가 며느리가 된 배경을 묻는 질문에 "작년 겨울에 윤지가 우리 집에 왔다. 그러더니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 '오빠에게 시집가고 싶어요'라고 말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김영임은 "그 때 너무 놀랐지만 '올 아이가 왔다. 너무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다. 윤지가 어렸을 때부터 봐왔고, 가족들도 얼굴에 '착함'이라 써 있기 때문"이라 밝혔다.

또 김영임은 "나의 시어머니는 봉건적이셨고 남편 이상해는 전형적인 가부장제 남자였다. 그래서 주변에서도 내게 며느리에 대해 묻는 사람들이 많다. 나는 절대 '노 터치'다. 잘 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영임은 며느리 김윤지에게 감동 받은 순간을 묻는 질문에 "신혼 살림을 차릴 때 자신이 쓰던 물건으로. 산 게 몇 가지 안 된다. 너무 검소하더라. 내가 몇 가지를 사주고 싶다고 하니 '스스로 벌어서 하나하나 할게요'라고 말하더라"고 말했다.

김영임은 "예능에 나갈 땐 내 옷을 빌려 입고 나갔다. 김윤지 옷장을 열어보니 청바지, 티셔츠만 몇 개 있더라. 중저가의 평범한 옷을 사입는 것 보고 '딸을 참 잘 키웠다'고 생각했다. 연예계에서 화려하게 생활해서 허영이 있으면 어떡하나 싶었는데 거리가 멀었다.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