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x오연서, KBS '미남당' 호흡…원작과 높은 싱크로율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서인국과 오연서가 '미남당'으로 호흡을 맞춘다.

KBS 2TV 새 드라마 '미남당'(연출 고재현 극본 박혜진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AD406)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 서인국과 오연서가 각각 박수무당 남한준과 강력반 형사 한재희로 분한다.

서인국 오연서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서인국은 극중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재는 사기꾼 박수무당 남한준을 연기한다. 남한준은 기막힌 점괘와 잘생긴 외모, 화려한 말솜씨를 자랑하는 무당계의 이단아로, 자신이 가진 프로파일러 능력을 이용해 고객들이 원하는 것을 정확히 파악해 해결해주고 A/S까지 완벽하게 해준다고.

오연서는 극 중 정의구현을 외치는 강력반 3년 차 여형사 한재희로 완벽하게 분한다. 한재희는 정의롭고 담백하고 뒤끝 없고 엉뚱하지만 진지한 인물이다. 게다가 한번 핀트가 나가면 상대방의 지위여하를 막론하고 디스전을 펼치고, 아주 가끔 주먹도 쓴다.

서인국과 오연서는 그 누구보다 자신에게 꼭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원작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며 캐스팅에 설득력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미남당'은 '저녁 같이 드실래요' '플레이어' 고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군주 – 가면의 주인' 박혜진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미남당'은 조만간 촬영에 돌입하며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