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유아인 "최근 5작품 합친 대사량, 괴롭지만 짜릿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유아인이 '지옥'의 엄청난 대사량을 언급했다.

유아인은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감독 연상호) 제작발표회에서 A4 2장 분량의 대사를 원테이크로 촬영한 것에 대해 "최근에 했던 5작품을 합칠 정도의 대사였다"라고 말했다.

배우 유아인이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대사 부담이 있었지만, 말을 내뱉는 순간 만들어지는 공기, 순간순간 포착하면서 그 정도의 분량을 쌓아가는 그 순간이 굉장히 괴롭기도 하고 짜릿하기도 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연상호 감독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혼란스러운 사회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캐릭터들을 입체적으로 완성했다.

'지옥'은 오는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