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차승원, 장발·턱수염·빛바랜 양복…이번에도 완벽 변신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차승원이 '어느 날'에서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다.

차승원은 오는 27일 첫 공개하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에서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는 생존형 변호사 신중한으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배우 차승원이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어느 날'에서 캐릭터 변신을 시도한다. [사진='어느 날' 포스터]

차승원은 덥수룩한 수염, 정리되지 않은 장발, 수더분한 차림새로 하루하루를 근근이 살아가는 신중한의 지친 일상을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캐릭터가 마치 살아 숨 쉬는 인물처럼 느껴지도록 '멋짐'보다 '현실감'을 강조한 그의 스타일링은 유독 눈길을 끄는 부분. 이제껏 보지 못한 차승원의 변신이 궁금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올해 영화 '낙원의 밤'의 카리스마 넘치는 마 이사로, '싱크홀'의 친근한 이웃 만수로 열연을 펼친 차승원은 드라마 '어느 날'을 통해 또 다른 역대급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괴짜 변호사인 신중한은 의뢰인의 진실보다는 자신의 생존과 이익을 위해 변호를 맡지만 알고 보면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기고 승부사 기질 역시 다분한 인물. 탁월한 연기력의 차승원이 중한의 다양한 면모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관심이 쏠린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루아침에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변호사 신중한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오는 27일 토요일 자정(금요일 밤 12시) 첫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