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24일 '이브의 스캔들' 첫 촬영…논란 7개월 만 복귀(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서예지가 '가스라이팅 논란' 7개월 만에 복귀한다.

tvN에 따르면 서예지의 복귀작으로 알려진 드라마 '이브의 스캔들'은 21일 첫 촬영을 시작했다.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라스트 관계자는 22일 조이뉴스24에 "서예지의 '이브의 스캔틀' 촬영은 24일로 예정되어 있다"라고 밝혔다.

배우 서예지가 '사이코지만 괜찮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tVN]

'이브의 스캔들'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재벌의 2조원 이혼 소송의 내막을 다루는 치정 멜로 드라마로, 서예지와 이상엽, 유선, 박병은 등이 출연한다.

서예지는 천재 아버지, 아름다운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지만 불행한 가정사를 겪은 후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인물로 탈바꿈하는 여주인공 이라엘 역을 맡았다.

앞서 서예지는 지난 4월 전 연인을 조종했다는 가스라이팅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 측은 이를 부인했지만, 이 뿐만 아니라 학력위조, 갑질 등의 의혹들이 더해지면서 서예지의 행보에 빨간 불이 드리워졌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