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가격도 오른다…롯데리아, 12월부터 4.1% 인상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롯데리아가 오는 12월 1일부터 제품 판매가격을 평균 4.1% 인상한다.

24일 롯데 GRS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로 조정되는 메뉴는 버거류 16종, 세트류 17종, 치킨류 12종, 디저트류 8종, 드링크류 10종에 적용된다. 인상 가격은 품목별 평균 200원 수준이다.

롯데리아가 12월1일부터 가격 인상을 단행한다. [사진=롯데리아]

대표 메뉴인 불고기버거와 새우버거 단품은 3900원에서 4100원, 세트 메뉴는 5900원에서 6200원으로 조정된다. 국내산 한우를 원료로 한 한우불고기버거는 단품 7200원에서 7500원, 세트메뉴는 8900원에서 9200원으로 올린다.

이번 판매가 조정은 ▲최저 임금 상승 ▲해외 물류 대란에 따른 원자재 가격 급등 ▲물류 수수료 및 배달 플랫폼 수수료 인상 등 대내외 제반 비용 증가 등 경제적 비용 증가에 따른 것이다.

롯데GRS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원재료 수급 및 배달 서비스 이용률 증가가 지속됨과 인건비 상승 등 외부 환경 위협에 따른 가맹점 수익 개선이 필요한 상황" 이라며 "가맹본부로서 가맹협의회와 협의를 통해 이번 판매가 인상 조정안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롯데리아는 올해에만 두 번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앞서 롯데리아와 맥도날드, 버커킹은 올해 초 한 차례 가격 인상을 했다.

롯데리아는 지난 2월 버거와 디저트 등 총 25종의 가격을 100~200원 인상했다.맥도날드도 같은 달 버거류 11종을 포함해 총 30종 품목의 가격을 최대 300원 올렸으며, 버거킹 역시 지난 3월 '올데이킹'을 제외한 버거류 9종을 등 총 17종의 가격을 100~300원 인상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