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PD "악마의 편집? 매운맛 오디션…공정 위해 노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과후 설렘' 제작진이 '공정한 오디션'을 강조했다.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MBC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옥주현‧아이키‧(여자)아이들 소연, 강영선CP, 박상현PD 등이 참석했으며, 소녀시대 권유리는 불참했다.

25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에 옥주현‧아이키‧(여자)아이들 소연, 강영선CP, 박상현PD 등이 참석했다. [사진=MBC]

'방과후 설렘'은 데뷔와 함께 빌보드 차트인에 도전할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 육성하는 프로그램. 1학년 18명, 2학년 23명, 3학년 20명, 4학년 22명 총 83명의 지원자 속 걸그룹 멤버를 선발한다.

박상현 PD는 "학년별로 나누고, 담임선생님이 있다. 학년별 대항전이 있고, 화합의 무대도 만든다. 학년 내에서 경쟁도 하고 마지막에는 7명이 데뷔하게 되는 구조"라고 오디션 과정을 설명했다.

강영선 CP는 "오디션이라는 장르적 특성을 벗어나긴 힘들거다. 9월부터 시작한 '등교전 설레임'을 통해 팬들에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주고, 참가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단체 곡 'Same Same Different'에서 봤듯이, 83명이 참여하지만 모두가 킬링 포인트가 있다. 모두에게 공평할 수는 없다. 타고난 목소리, 매력이 있지만 공정한 오디션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탈락자건, 데뷔조이건 모두에게 성장한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배려해서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디션 프로그램은 '악마의 편집'을 피해갈 수 없다. 박 PD는 "방과후 설렘'은 매운맛이다. 편집이 아니라 촬영분 자체가 매운맛"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강영선 CP는 "일년 내내 정성스럽게 준비했다. 차별화 된 글로벌 걸그룹 탄생 오디션에 도전하는 만큼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방과 후 설렘'은 28일 오후 8시20분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