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설렘' 아이키 "'스우파' 경연 중 안무 짜기도, 부담감 컸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과후 설렘' 아이키가 '스트릿 우먼 파이터' 경연 참가자에서 담임선생님으로 입장이 바뀐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MBC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옥주현‧아이키‧(여자)아이들 소연, 강영선CP, 박상현PD 등이 참석했으며, 소녀시대 권유리는 불참했다.

25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에 아이키가 참석했다. [사진=MBC]

아이키는 "난 얼마 전 뜨거운 서바이벌의 참가자였다면 담임 선생님으로 임하는 자세로 해봐야겠다는 자세로 하면서도 '친구들아 너네도 당해봐라'하는 마음이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실은 '방과후 설렘'을 준비한지 좀 됐다. 참가자, 지도자로서 (참가자들과) 공통된 시간을 많이 보냈다. 나에게도 굉장히 많은 추억이 있다"라며 "이 친구들과 잘 하고 있고 제2의 아이키를 만들 수 있길 바란다"라고 각오했다.

아이키는 옥주현, 권유리, 소연 등과 함께 담임선생님을 맡아 연습생들을 돕는다. 아이키는 출연자들의 심사 기준으로 '매력'을 꼽았다.

유일하게 댄서인 아이키는 "다른 담임선생님은 다들 걸그룹 활동을 하신 분들인데 나는 아니지 않나"라며 "나는 '걸크루'를 하고 있는 사람인데 나를 왜 섭외했을까 생각해봤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무엇일까 생각해 보니, 이분들을 시청자 입장으로 본 사람으로서 조금은 새로운 시선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내가 대중이라면, 시청자라면 어떻게 팬심을 가지게 될까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렇게 보니 너무너무 매력있는 사람들이 많더라. 퍼포먼스에 시선이 간 게 사실인데 조금 더 중립적으로 다양한 분야에 시선을 두고 밸런스를 맞추려고 했다"라고 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경연 도중 단체 곡 'Same Same Different' 안무를 짰던 아이키는 "부담감이 컸다"라며 "'스우파' 메가크루 할 때였는데 거길 가도, 여기 와도 여자들이 많았다. 여복이 많다"고 웃었다.

'방과 후 설렘'은 28일 오후 8시20분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