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윈도' 전소민, 불륜녀 파격 변신 "한없이 약한 유리 구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전소민이 지금까지와는 180도 다른 캐릭터로 돌아온다.

전소민은 채널A 10주년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극본 한보경, 박혜영 / 연출 강솔, 박대희) 속 욕망의 화신 윤미라로 변신한다.

'쇼윈도:여왕의 집' 전소민이 파격 연기 변신을 한다. [사진=채널A]

그간 전소민은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본업인 연기를 할 때는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서슴지 않는다. 로맨틱 코미디, 멜로, 사극, SF 등 다양한 장르는 물론 미니시리즈, 일일드라마, 단막극 등 그 형식도 가리지 않고 활약해왔다. 특히 어떤 역할을 맡든 그 인물로 완벽하게 변신하는 연기력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그런 전소민이 '쇼윈도:여왕의 집'에서는 사랑에 목숨을 건 여자 윤미라로 변신한다. 윤미라는 도전으로 가득 찬 전소민의 필모그래피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던 자극적인 캐릭터. 가정이 있는 남자 신명섭(이성재 분)을 사랑하면서, 신명섭의 아내 한선주(송윤아 분)와 친구가 되는 당돌한 인물이다. 또한 아름다운 비주얼로 어디에서나 눈에 띄는 매력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앞서 공개된 '쇼윈도:여왕의 집' 콘텐츠에서는 전소민의 이토록 특별한 변신이 강렬하게 담겼다. 포스터, 티저, 예고편 등을 통해 윤미라의 도발적이고 묘한 매력이 전달됐다. 또한 윤미라가 신명섭을 사랑하게 된 계기와, 그 사랑에 집착할 수밖에 없는 이유도 암시되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전소민은 윤미라를 "유리구두"라고 표현하며 "아름답고 위험하며 한없이 위태롭고 약한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전소민은 윤미라가 가지고 있는 복합적인 매력을 완벽하게 분석, 시청자에게 전달하려 노력하는 중이다. 과연 윤미라의 팔색조 매력을 전소민이 어떻게 그려낼지, 그녀의 파격적인 도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로 오는 11월 29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