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박정민 "만취 방송할까봐 SNS 안해, 하이텐션 자중"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정민이 '지옥' 에피소드와 함께 개인 SNS를 하지 않는 이유를 고백했다.

박정민은 최근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지옥 속 현실감 넘치는 짜증 연기의 강자, 박정민 키워드 인터뷰' 영상에서 "만약 지옥행 고지를 받는다면?"이라는 질문에 "새진리회에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옥' 박정민이 개인 SNS를 하지 않는 이유를 고백했다. [사진=넷플릭스 유튜브]

이어 연상호 감독에 대해 "배우들을 아끼고 사랑해주신다"라며 본인 역시 애정을 드러냈다. 박정민은 '지옥'에서 원진아와 부부 호흡을 맞췄다. 이에 대해 그는 "원진아 배우를 보면서 내가 많이 울컥한 적이 많았다. 칭찬해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박정민은 '노력파 배우'라 불린다. 하지만 그는 "그렇게 좋아하는 말은 아니다. 노력하지 않아도 잘하는 배우가 꿈이다"라고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개인 SNS를 하지 않는 이유도 밝혔다. 그는 "밤에 술 먹고 라이브 방송을 할 것 같아서 자중하고 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하이텐션'에 대해선 "자중하려고 한다. 친구에게 혼났다. 본연의 내 모습으로 돌아가려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류경수, 김신록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지난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 1위를 차지했고, 현재까지도 정상을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전 세계 71개국 넷플릭스 TOP10에 오르면서 놀라운 관심을 얻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