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둘째 초음파 사진 공개 "부엉이 같은데...왜 이렇게 웃기지"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가수 이지혜가 둘째의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25일 이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의 초음파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미니(우리 둘째)의 앞모습이라는데 아무리 봐도 부엉이 같은데 각도의 문제겠지 왜 이렇게 웃기지"라는 글을 달았다.

또 이지혜는 "한 달 남았어 미니야 보고 싶다 임신 9개월 한 번도 얼굴을 제대로 보여준 적이 없는 아기 선생님도 노력한 컷"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지혜 [사진=이지혜 SNS]

공개된 사진 속에는 태아의 초음파 사진이 담겼다. 부엉이 형상이 눈길을 끈다.

한편, 이지혜는 지난 2017년 세무사 문재완 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현재 둘째을 임신 중이며 오는 12월 출산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