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유리,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활동 지장 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소녀시대 멤버 권유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26일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권유리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유리가 MBC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유리 인스타그램]

권유리는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이에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MBC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에 불참했다.

권유리는 자신의 SNS에 "오늘 아침 꽃단장하며 준비하던 중에 코로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는 소식을 듣고 방금 전 코로나 검사 받고 결과 나올 때까지 기다리느라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라며"백신 완료했으니 큰 일 없을 거라 믿는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권유리는 오는 28일 첫방송 되는 MBC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담임 선생님으로 출연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