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김수현 "작품에 대한 부담감 항상 있다, 연기 원동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어느 날' 김수현이 첫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작품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26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감독 이명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수현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수현은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후 1년 3개월 만에 작품에 복귀하게 됐다. 극중 평범한 대학생이었으나 하룻밤 사이에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 역을 맡았다.

김수현은 "원작을 너무 뜨겁게 봤다. 영국과 미국판에서 현수가 가진 매력을 제가 한 번 소화해보고 싶어 도전하게 됐다. '어느날'은 각 인물들의 정의가 충돌하는 소용돌이"라고 작품에 끌린 이유를 전했다.

김수현은 "현수로서 결백했고 억울했고 서러웠고 상처 받았다. 그리고 성장했다"고 캐릭터를 압축적으로 소개했다.

첫 OTT 작품에 도전하게 된 김수현은 "쿠팡 와우 회원이라 무료로 시청이 가능하다"고 웃었다. 그는 "부담감은 작품 할 때마다, 나이를 먹어갈 때마다 사라질 수가 없다. 발전에 대한 부담감, 전작과 비교에 대한 부담감은 항상 있다, 그래도 그런 부담감이 있어야 원동력이 된다"라고 말했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오는 11월 27일 0시에 첫 공개된다. 매주 토, 일 0시 서비스 개시를 통해 주 2회, 총 8부작으로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