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김현주 "유아인, 아이 같고 맑은 사람…사랑 넘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현주가 유아인을 비롯한 '지옥'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을 전했다.

김현주는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지옥'(감독 연상호) 인터뷰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유아인에 대해 "정말 좋다"라며 "참 좋은 배우"라고 말했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지옥'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앞서 유아인은 넷플릭스와 진행한 키워드 인터뷰에서 김현주에 대해 "짱이다"라며 "인물을 대하는 태도, 인물에 마음을 담는 태도, 현장에 임하는 태도 모두 훌륭하셔서 존경하는 마음이 들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현주는 "그렇게 봐줬다니 정말 고맙다. 진지하게 노력하고, 또 즐기면서 연기하는 걸 알아줘 고맙다"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너무나 진중했다. 제가 느낀 유아인은 맑은 사람 같았다. 복잡하고 어려워보일 수도 있지만 저에게는 아이 같았다"라며 "순수한 면도 있고 사랑도 넘치고, 자기가 맡은 일에 대해서는 누가 뭐라고 해도 흔들림 없이 하는 모습이 엿보였다"라고 유아인을 칭찬했다.

이어 "박정민도 어린 나이는 아니지만 '제가 그 나이에 그렇게 했나'라고 하면 아니었던 것 같다"라며 "신념이나 지향하는 바를 연기로서 강하게 표현해준다. 본인들의 색을 뚜렷하게 보여주는 배우들이라 많이 배우고, 또 존경할 만한 배우라고 생각한다. 정말 멋있다"라고 전했다.

또 김현주는 "유아인,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이레, 김신록 등 제가 작품을 보면서 '어떻게 저렇게 하지?' '저런 표정은 어떻게 나오는걸까'라며 감동스럽게 연기를 지켜봤다"라며 '지옥'에 출연한 모든 배우들에게 감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로는 부족할 정도로 많은 감동을 받았다. 제가 예전에 했던 작품들은 저 혼자, 혹은 커플로 끌고 가는 것이 다수였다. 혼자 감당을 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부담이 있던 시기도 있다"라며 "하지만 '지옥'은 저 혼자가 아니라 다 같이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나같이 다 특출난 사람들, 대표들이 나와서 하는 경기를 보는 것처럼 다채롭고 흥미로웠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배우들과 만나서 연기하는 회차가 많지 않아 아쉬웠다는 김현주는 "다시 또 만나 연기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연상호 감독, 최규석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삶과 죽음, 죄와 벌, 정의 등 인간다움에 대한 보편적인 주제에 대한 강렬한 질문을 던진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류경수, 김신록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열연을 펼쳤다.

지난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 1위를 차지했고, 현재까지도 정상을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전 세계 71개국 넷플릭스 TOP10에 오르면서 놀라운 관심을 얻고 있다.

김현주는 민혜진 변호사 역을 맡아 깊이 있는 연기 내공으로 1회부터 6회까지 전 회차를 이끈다. 특히 전반부와 후반부 완벽히 달라진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는 가운데 기존에 본 적 없던 액션 연기로 새로운 면모를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