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김현주 "중심 아닌 다리 역할, 시즌2? 아이 키우지 않을까요?"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현주가 '지옥' 결말 촬영과 시즌2를 언급했다.

김현주는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지옥'(감독 연상호) 인터뷰에서 "다른 배우들과 달리 저는 전 회차에 나오고는 있지만 제가 중심에 있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지옥'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유아인, 박정민, 원진아 이 분들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제가 다 나오고 있기는 하지만, 극의 중심에서 끌고 간다는 생각을 못했다. 1~3회와 4~6회를 연결해주는 브릿지 역할을 할 뿐"이라고 전했다.

또 김현주는 "이 둘의 이야기가 너무 다르고 주인공도 달라진다. 민혜진이 전후반부에 달라지다 보니 하나의 캐릭터로 보이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우려가 있듯이 전혀 다른 양상이라, 같은 작품이 아니게 느낄 수 있다는 생각으로 개인적으로는 했다"라며 "그래서 제가 두 부분을 연결하는 역할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제가 중심이라고 생각했다면 연기에 힘을 줬을텐데, 그러지 않았던 것이 극의 흐름에는 좋았던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현주가 연기한 민혜진은 시즌2까지 이어질 수 있는 인물이다. 이에 시즌2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현주는 "제가 아이를 데리고 나오다 보니 시즌2에서 아이를 키우지 않을까 라는 얘기를 농담처럼 했다"라고 조심스럽게 대답했다.

또 결말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따로 얘기를 안 해주셔서 '왜 이렇게 되는거지?' 이런 생각을 하기는 했다"라며 "촬영할 때는 인간 세상을 구한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물론 아이를 구한 건 부모였지만, 제가 살아서 그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게 인류에 마지막 남은 생명, 하나 남은 씨앗을 안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류경수, 김신록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열연을 펼쳤다.

김현주는 민혜진 변호사 역을 맡아 깊이 있는 연기 내공으로 1회부터 6회까지 전 회차를 이끈다. 특히 전반부와 후반부 완벽히 달라진 캐릭터를 탄탄하게 소화하는 가운데 기존에 본 적 없던 액션 연기로 새로운 면모를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옥'은 지난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 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 1위를 차지했고, 현재까지도 정상을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전 세계 71개국 넷플릭스 TOP10에 오르면서 놀라운 관심을 얻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